지하철 9호선 신설 정거장에 범죄예방디자인 적용

지하철 9호선 신설 정거장에 범죄예방디자인 적용

서울시가 지하철 9호선에 신설되는 5개 정거장에 범죄예방디자인(셉티드·CPTED)을 적용한다.
서울시는 마포구 염리동을 시작으로 여성·외국인 밀집지역, 재래시장 등에 적용해 실제 효과를 낸 범죄
예방디자인을 9호선 2단계 구간 총 5개 정거장(강남차병원~종합운동장)에 도입한다고 최근 밝혔다.
대중교통에 셉티드를 적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지하철 상·하행 승강장에 각각 길이 5m,
폭 2m의 안전구역을 1개씩 만들고 CCTV, 비상전화, 비상벨, 대형거울, 모니터를 설치해 범죄 심리를
사전 억제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번에 조성하는 승강장 안전구역을 ‘지하철 정거장 범죄예방 가이드라인’으로 만들어 향후
9호선 3단계 및 경전철 정거장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9호선 2단계 구간의 이용 편의도 강화된다. 지체·시각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점자표지판, 점자블록을 설치하고, 계단진행방향과 층수까지 표기하는 등 세심하게 배려했다.
안내전광판은 한글과 영어, 중국어, 일본어를 병용 표기하고 종합안내판은 문자, 화살표 등 규격화된
픽토그램으로 간결하게 만든다.
지하철 역사 시설물에는 공공디자인을 적용한다. 정거장 출입구와 환기구, 엘리베이터, 자전거 보관대
등은 도시경관과 주변환경을 고려해 설치되고 시각적 피로가 적은 색감을 사용해 폐쇄감을 해소하는데
초점을 뒀다. 아울러 소화전 등 정거장 내부 벽면에 돌출형으로 설치해온 기능함은 매립형으로 바뀐다.
천석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9호선 2단계 구간이 개통되면 하루 평균 약 23만명의 시민이
이용할 것”이라면서 “시민의 안전을 챙기고 이용 편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